MEMBERSHIP LOGIN

아이디
비밀번호

070-4459-4411

Logo
롯데손보, 재무건전성 개선 위해 유상증자 단행
(게재일시 : Premium 2019-10-21 17:00 / Free 2019-10-21 17:00 / HTS 2019-10-21 17:00)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롯데손해보험(대표이사 최원진)은 지난18일 3750억원의 유상증자를 진행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빅튜라와 호텔롯데를 대상으로 ‘ 제3자배정’ 방식으로 단행됐다.

롯데손보는 보통주 1억 7605만 6320주를 발행가액 2130원으로 신주 발행해 발행주식 총 수는 3억 1033만 6320주로 증가했다. 이 중 롯데손보 최대주주 ‘ 빅튜라’ 는 3562억 5000만원 증자에 참여했고 호텔롯데도 롯데손보와 지속적 협력관계 구축을 위해 187억 5000만원을 출자해 5%의 기존 지분을 유지했다.

이를 통해 롯데손보 RBC 비율은 194.9% 수준으로 높아져 금융당국의 권고치인 150%를 상회하며 2019년 상반기보다 54.1%포인트가 개선될 전망이다.

롯데손보 관계자는 “ 대규모 유상증자를 통해 지속적이고 안정적으로 성장해 나갈 기반을 마련했다” 며 “ 2020년 퇴직연금 리스크의 RBC 100% 반영과 2022년 IFRS 17, K-ICS의 도입 등 제도 변화에 대비할 수 있는 재무건전성을 갖추게 됐다” 고 말했다.

참고로 이번 유상증자는 기준일 현재 관련 법령에 따라 산정된 기준 주가와 동일한 수준에서 이뤄지는 ‘ 시가발행’ 방식이다. 일반적으로 시가보다 할인된 주가를 기준으로 하는 ‘ 할인발행’ 방식과는 달리 이 방식은 소액주주의 지분 희석을 막아 소액주주를 보호한다.

또한 향후 책임경영을 통해 회사의 기업가치를 높여 적정 주가로 회복하겠다는 JKL파트너스와 롯데손보의 의지를 반영됐다.

 

img



해당 기사는 인더뉴스(inthenews.co.kr)에서 제공한 것이며 저작권은 제공 매체에 있습니다. 기사 내용 관련 문의는 해당 언론사에 하시기 바랍니다.